Brand Section History Hero

브랜드 스토리

로레알파리의 브랜드 스토리:
110년 이상 지속되어온 진보와 혁신의 역사

1909년 로레알파리의 탄생:
혁신적인 헤어 컬러, 그리고 선구적인 안목을 지닌 설립자 

1909년 로레알파리의 설립은 화학자 외젠 슈엘러(Eugène Schueller)의 천재적인 발상에서 비롯되었습니다. 당시의 여성들은 유행처럼 번지고 있었던 보이시한 스타일을 추구하며 짧은 금발 머리를 원했습니다. 그는 당시 시장에 출시되어 있던 다른 어떤 제품과도 차별화되는 안전한 헤어 컬러 제품에 대한 특허를 획득합니다. 향후 몇십 년간 로레알파리는 염색약 개발에 주력하게 됩니다. 

Brand Section History Image 1

1960-1970대 : 해방의 원동력이 된 혁신

1960년대에는 브리지트 바르도(Brigitte Bardot)에게서 영향을 받아 야성적이면서도 섹시한 매력의 긴 머리나 단정한 올림머리가 유행했습니다. 당시 프랑수아 달이 이끌던 로레알 파리는 안전성과 타협하지 않으면서 여성들이 원하는 결과를 가져다줄 수 있는 혁신적인 제품을 시장에 출시하며 시대를 휘어잡고 있었습니다. 1970년대 가정용 염색약 전문 브랜드 '프리퍼런스(Préférence)'의 출시와 함께 세계적으로 유명한 캐치프레이즈, “난 소중하니까요”를 탄생시키며 브랜드는 큰 전환점을 맞이하게 됩니다. 당당함의 중요성을 강조한 최초의 광고 메시지였습니다. 

1980-1990대 : 당당하게 세상과 마주하는 여성들을 위한 헌신

1980년대, 점점 더 많은 여성이 공공분야와 직장에서 중요한 역할을 차지하게 되면서, 로레알파리는 여성들이 자신감을 갖고 세상을 마주하며 좀 더 젊어 보일 수 있도록 메이크업과 스킨케어 제품을 선보였습니다.

Brand Section History Image 2

2000대 - 밀레니엄의 귀환: 뉴 프런티어

새로운 시대가 도래했음을 알리는 밀레니엄의 귀환과 함께 로레알파리는 새로운 시장, 부문, 유통 채널 등 비즈니스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지속가능성을 추구하는 다양한 과제를 시작했습니다. 이에 따라 첫 남성용 안티에이징 라인인 L’Oréal Men Expert가 탄생했고, 시대의 흐름에 발맞추며 끊임없이 변화하는 고객의 라이프스타일과 요구 사항에 따른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경쟁사들 보다 훨씬 앞서 디지털 기회를 포용하기에 이르렀습니다.

Brand Section History Image 3